티스토리 뷰

공지사항

adayof...Homo-Babiens

旅인 2018.05.29 21:30

adayof...Homo-Babiens란 우리 말로는 '삼식이의 어느 날'입니다. 여기에서 삼식이란 三食, 즉 하루 세끼니를 먹는 동물, 인간을 가르킵니다. 하루에 두 끼니만 먹는다면 두식이라고 합시다.

예전에는 두 끼니라도 먹을 수 있다면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.

먹어야 한다는 엄혹한 사실, 이 하나 만으로도 인간이 무엇인가에 대한 엄청난 이야기와 소설이 만들어질 수 있으며, 인간이 영적이기 이전에 동물이며, 몸을 팔아 그 몸에 끼니를 제공해야 한다는 현실에 직면합니다.

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에 반하는 호모 밥(飯)이엔스에서 제 초라한 사유는 시작합니다.
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3,974
Today
0
Yesterday
0
링크
«   2019/05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  
글 보관함